기사 메일전송
민주평통·이재정 의원·재외동포재단,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 공공외교 정책토론회 개최 - 공공외교 방향성은 대한민국의 국익뿐 아닌, 전 인류의 평화 - 750만 한인 재외동포 인프라 및 역량 활용한 공공외교 전략 추진
  • 기사등록 2020-11-30 19:33:02
기사수정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 공공외교 정책토론회 현장 (사진=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이재정 국회의원(경기안양시동안구을, 더불어민주당)이 주최하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과 재외동포재단이 공동으로 주관한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 공공외교 정책토론회'가 11월 27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모임 및 행사 인원이 제한됨에 따라, 유튜브에서 온라인 생중계가 동시에 진행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이재정 의원의 개회사와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정세현 수석부의장의 기조강연, 기념촬영, 상호토론 순으로 정책토론회가 진행됐다.

 

이재정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오늘 토론회를 통해 민주평통, 재외동포재단, 외교부, 시민사회단체 등 민관 공공외교 관계부처가 한자리에 모여 한인 디아스포라 공공외교 정책 모색을 뜻깊게 생각하며, "오늘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750만 한인 재외동포의 인프라와 역량을 활용한 공공외교 전략을 잘 가꾸어 간다면,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을 알리고 위상을 높이는데 큰 자산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공공외교의 방향은 대한민국의 국익 뿐만이 아닌, 전 인류의 평화를 위한 공공외교가 되어야 하며, "한반도와 동아시아 평화, 과거사와 영토 문제, 환경 문제 등 모든 이슈에 있어서 상대방 나라의 국민들도 공감할 수 있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 위에서 주장을 해야 공공외교의 진정한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서,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추진을 위한 공공외교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정세현 수석부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종전선언'이라는 입구로 들어간 후, 평화협정으로 나아가는 과정 속에서 비핵화 협정이 함께 진행되어야 한다고 언급하였다. 또한 이와 같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현 과정에서, 미국 정부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여론을 조성해 나가는 재외동포들의 공공외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세현 수석부의장은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 하에서 양국 정상 간 협상의 가능성은 낮으나, '대북정책조정관' 제도를 통해 세미톱다운 방식으로 북핵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방향을 모색해 봐야 하며, 이를 위해 우리 정부뿐만 아니라, 공공외교 차원에서도 여론 조성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정책토론회를 계기로, 공공외교 분야에 있어서의 민·관협력 증진 방안과 재외동포 인프라를 활용한 공공외교에 대한 논의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30 19:33: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