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정영애 여가부 장관 후보자, 박원순 '가해자' 지칭 즉답 피해…"고인 되셔"
  • 기사등록 2020-12-24 16:36:31
기사수정



24일 국회에서 열린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성범죄 의혹에 대한 후보자의 인식을 추궁하는 자리가 됐다. 


야당 의원들은 두 전임 시장의 성범죄 의혹에 대한 생각과 피해자·가해자 지칭 여부, 서울시의 박 전 시장 5일장 등에 대해 맹공을 펼쳤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내년 보궐 선거는 권력형 성범죄로 촉발된 것으로, 원인을 제공한 소속 정당은 책임 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와중에 여가부는 피해 여성을 피해 호소인이라고 지칭했고, 이정옥 장관은 최소한 예산 838억원이 드는 선거에 대해 성인지 감수성을 집단 학습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망언을 해 경질됐다"고 했다. 


정 후보자는 두 전 시장 사건과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건을 '권력형 성범죄'로 규정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를 수긍했다. 다만 박 전 시장을 가해자라고 불러야 한다는 요구에는 "고인이 되셨고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고 유보적으로 답하자 야당의 질타가 쏟아졌다.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은 "여가부가 여성의 권리 보호보다는 권력을 대변하는 데 급급하기에 국민은 여가부의 존재 이유가 없다고 하는 것"이라며 "(후보 선출에 대한 여당의) 당헌 개정에 대해서도 여가부는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권력형 성범죄와 관련해 "민주당뿐 아니라 공공기관, 사기업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는 부분이지만 여가부가 적극적으로 근절 방안을 세우지 못했다는 비판이 있다"며 "이에 대해 후보자가 명확한 소신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2-24 16:36: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