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국민의힘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 (뉴스케이프 자료사진)[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진석 의원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통합이 후보단일화에 우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7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 헌법가치를 수호하려는 정당인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선통합, 후단일화가 해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철수 후보는 '내가 국민의힘 바깥에 있어야, 중도 표가 나를 중심으로 결집한다'고 얘기하는데, 누가 그런 엉터리 이야기를 하느냐"며, "범야권의 후보들이 자기중심적 후보단일화 방식에만 집착하지 말고, 자유세력과 헌법수호 세력의 통합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후보단일화, 경선 규칙, ‘원 샷’ ‘투 샷’ 별 의미없는 이야기다”라며 “반헌법적인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정권교체를 이루자는 대의를 위해 뭉치는 것, 이것이야말로 국민의 열망을 받드는 길일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7 11:51: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