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선동, "오세훈, 조건부 출마선언 당당하지 않아" - "덜 때묻은 사람들이 나서게 자리 좀 비켜달라"
  • 기사등록 2021-01-07 15:21:01
기사수정

국민의힘 김선동 전 사무총장. (뉴스케이프 자료사진)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김선동 전 사무총장이 오늘 조건부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당당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김 전 총장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 전 시장의 여의도식 문법이 이젠 국민에게 안 통한다. 서울시장 선거판이 그 나물에 그 밥이 돼 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를 끌고 들어가지 말라"며 "본인의 거취는 스스로 결정하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총장은 "안철수 후보가 17일까지 입당할 가능성은 없기 때문에, 오늘 회견은 분명하고 확실한 출마선언으로 들린다"면서, "누가봐도 대선을 꿈꾸던 분이 서울시장에 연연하는 모습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덜 때묻은 사람들이 나서게 자리 좀 비켜달라"며 오 전 시장의 불출마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7 15:21: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