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7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위 3차회의 모습.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월 재보궐선거 후보를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국민 여론조사 50%'로 선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재보선기획단은 7일 오전 회의에서 이같은 경선 규칙을 정했다고 강선우 대변인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권리당원 50%, 일반선거인단 50%의 큰 틀을 유지한다"며 "신인 참여나 흥행을 위한 세칙은 각 시의 선거기획단에서 정하도록 위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부산에선 1, 2차로 경선을 나눠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며 "1차에서 일정 숫자의 권리당원과 주민이 투표해 그 결과를 바로 공개한 뒤 시간을 조금 두고 2차 경선을 하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결선투표 여부에 대해선 "1위 후보가 50%를 안 넘기면 결선 투표를 하게 되는데, 후보군이 몇 명이냐에 따라 가변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은 설 전에 경선 일정을 시작해 설 이후인 2월 말 정도 후보가 정해질 것 같고, 부산은 좀 더 늦어져 3월 정도에 후보가 확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7 17:21: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