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의힘, 재보궐선거 후보 본경선 '여론조사 100%' '여성 가산점 10%' 확정
  • 기사등록 2021-01-08 15:41:17
기사수정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재의 비상대책위원회의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국민의힘이 오는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한 당내 본경선에서 여론조사를 100% 반영하기로 했다. 또 여성 후보에게는 가산점 10%를 주기로 했다.  

공천관리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은 오늘 공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예비경선에서 당원투표 20%, 시민여론조사 80%를 반영한 뒤, 본경선은 시민 여론조사 100%로 하는 방안에 대해서 공관위원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성 가산점의 경우 예비경선 때만 20%를 반영하고, 본경선때는 선거 경쟁력을 감안해 10%만 반영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문제에 대해서는 "안철수 대표의 입장이 범야권 단일후보가 돼서 기호 4번으로 출마하겠다라는 것이라면 다른 지지자들로부터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폭넓은 숙고와 안 대표의 용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8 15:41: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