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민 10명 중 7명 ‘자원공유’ 필요 응답...공유경제 넘어 공유 참여 희망 - 가장 큰 이유는 불필요한 자원 절약 차원 - 서울시 공유 정책 78% 인지, 따릉이-공공와이파이-공공시설개방-주차장 공유 순 - 3기 정책방향 ‘공유경제 넘어 시민 주도적 도시자원 공유 참여’ 시민 56% 동의
  • 기사등록 2021-01-11 21:00:56
기사수정

서울시는 ‘공유서울 3기’ 정책에 반영하고자, 서울시민 4000명을 대상으로 전문조사기관에 의뢰해 작년 12월 4일부터 14일까지 ‘2020년 공유도시 정책수요 발굴을 위한 인식조사’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2016년부터 서울시는 매년 공유정책 및 서비스에 대한 인지도, 경험, 만족도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해 왔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올해 시행예정인 ‘공유서울 3기’ 정책 반영을 위해 시민들의 ‘공유’에 대한 전반적인 인식은 물론 그동안의 정책 평가, 3기 정책 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는 것으로 조사를 기획했다.

 

먼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공유 활동’에 대한 우려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민 70.3%는 자원공유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는 ‘불필요하게 낭비되는 자원을 절약하기 위해서’라는 답변이 가장 높았으며, 환경오염감소, 비용절감, 공동체 활성화 순으로 나타났다.

 

자원 공유의 필요성과 이유 (자료=서울시)

공유서비스 ‘이용 경험’과 관련해서는 77.9%가 있는 것으로 답변했으며, 이 가운데 ‘공공기관 공유사업’ 경험이 가장 많았다. ‘민간 공유서비스’는 43.2%에 그쳤으며, 무료나눔이나 자원봉사와 같은 ‘자발적인 공유활동’ 경험도 40%넘게 나타났다.

 

공공기관 공유사업의 이용빈도는 한 달에 1~3회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코로나19 발생으로 이전보다 활동이 감소했다고 답변했다. 또한 코로나 상황에서 가장 고려할 점으로는 방역활동 강화를 꼽았다.

 

한편, 시민들이 인식하는 활성화된 서울시 공유 사업은 ‘따릉이’(77.8%), ‘공공와이파이 서울’(64.7%), ‘공공시설 개방’(44.2%), ‘주차장 공유’(42.0%) 순이었다.

 

서울시 공유사업별 활성화정도 인식 (자료=서울시)

서울의 ‘공유도시’ 정책에 대해서는 시민 78.2%가 인지하고 있었으며, 정책성과에 대해서는 ‘높음’(25.5%)이 ‘낮음’(20.6%)보다 5%p정도 높았고, ‘보통’이 53.9%로 가장 많았다.

 

지난 조사와 비교했을 때 ‘공유도시’ 정책에 대한 인지도는 꾸준히 상승하고 있으며 전년대비 15.5%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공유정책이 어떤 사회‧도시문제 해결에 기여하는지에 대해서는 ‘도시 수요에 대응하는 새로운 서비스 창출’ 응답이 66.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공유 개념을 확장하는 3기 공유도시 정책방향 ‘비즈니스 중심의 공유경제(Sharing)를 넘어 시민이 주도적으로 도시자원 공유에 참여’에 대해서는 시민 56.0%가 동의했다.

 

서울시 '공유도시 3기' 정책방향 동의정도 (자료=서울시)

3기 정책과제 별로는 ‘시민참여형 공유활동 기획⋅개발’(87.3%)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다음으로 ‘민관협력형 공유 기술, 서비스 개발’(85.6%), ‘공유활동 관련 일자리 창출’(84.9%), ‘지역 내 공유자원 조사, 지역주민 관리’(84.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주도적으로 공유에 참여하는 차원에서, 개인소유의 물건을 공유할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77.2%가 의향이 있는 것으로 답변했다.

 

공유 가능한 물건으로는 ‘도서’가 가장 많았고, ‘가정용 공구’, ‘운동기구’, ‘취미도구’, ‘중소형 가전제품’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서울시민의 생활이 비대면‧비접촉 방식으로 제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공유활동이 필요하고, 정책방향도 시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전환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이를 고려해 코로나 시대에 맞는 새로운 3기 공유정책이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1 21:00: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