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용부 박화진 차관, '국민취업지원제도' 관련 방역 등 현장 점검 - 12일 대전고용복지+센터 방문해 국민취업지원제도 운영현황 점검 - 1월 10일 기준 총 13만 9638명 참여, 월 50만원씩 6개월 최대 300만원 지원
  • 기사등록 2021-01-13 13:01:49
기사수정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은 1월 12일 대전고용복지+센터를 방문해 1월 1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국민취업지원제도' 운영상황을 점검했다.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은 1월 12일 대전고용복지+센터를 방문해 1월 1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국민취업지원제도'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국민취업지원제도'는 지난 2020년 12월 28일~12월 31일 온라인 사전신청기간 중 5만 9946명을 포함해, 1월 10일 기준 총 13만 9638명이 참여를 신청했다.


지역별로는 중부권역(인천·경기·강원)이 4만 5317명으로 가장 많이 신청했고, 뒤이어 서울, 부산, 대구, 광주(제주포함), 대전권역 순이다.


연령별로는 청년층(18~34세)이 8만 7610명(63.3%)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장년층(35~64세) 4만 8694명(34.9%), 그 외 65~69세 2518명, 15~17세 82명 순이다.

앞으로 신청자에 대한 소득.재산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신속하게 수급자격을 심사·결정할 예정이다. 수급자격이 인정된 신청자는 빠르면 1월 말부터 최대 300만원(월 50만원×6개월)의 구직촉진수당과 체계적인 취업지원서비스를 받게 된다.

한편, '국민취업지원제도'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101개소 고용센터 외 중형센터 및 출장소 총 70개소를 신설해 서비스 접점을 171개소로 확대했고,전국 110개의 새일센터, 121개의 지자체 일자리센터와의 연계·협업체계를 구축하여 기관별 강점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전달체계를 확충했다.

박화진 차관은 “국민취업지원제도가 코로나19 상황에서 취업취약계층에게 든든한 고용안전망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일선 현장에서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연초 신청자 집중에 따른 방역 대책 마련, 전담 수행인력 배치, 전산망 점검을 철저히 하고, 수당 지급과 취업지원이 신속하게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초기 대응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취업지원제도'는 1월 1일부터 홈페이지 또는 전국 고용센터에 직접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지원 대상 및 자격 요건, 준비 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고용노동부 고객상담센터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3 13:01: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