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낙연 “박근혜, 국민께 사과해야” VS 국민의힘 “법원 판결 존중” - 정의당 "정부·여당은 사면 논하지 말아야"
  • 기사등록 2021-01-14 16:04:41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국난극복본부 점검회의에 참석하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제공)

여야는 14일 대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을 확정 판결을 내련 것에 대해 온도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박 전 대통령의 통렬한 사죄를 촉구한 반면 국민의힘은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대법원의 박근혜 전 대통령 확정판결과 관련,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처를 헤아리며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해야 옳다고 생각한다"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법원의 확정판결이 촛불혁명의 위대한 정신을 다지고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되리라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 전 대통령 사면을 건의할지에 대해선 "적절한 시기에 사면을 건의드리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그에 대해 당은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저는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 했다"며 말을 아꼈다.

 

국민의힘은 박 전 대통령 형량 확정된 것과 관련, "오늘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대법원 확정 판결후 구두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가 되었다”며 "국민의힘은 제1야당으로서 민주주의와 법질서를 바로 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여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정의당은 "박근혜 씨에 대한 사면을 더 이상 논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한 때 최고 권력자라도 법 앞에 평등할 때만이 국민 통합이 이뤄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수석대변인은 또 "한 차례도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던 박 씨는 오늘도 나오지 않았다"면서, "과연 진지한 반성과 성찰을 하고 있는지 강한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청와대와 집권여당은 사면 논란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오로지 민심의 명령이 있을 때만 (사면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법원은 이날 오전 박 전 대통령 국정농단과 관련해 징역 20년형을 선고했다. 이로써 박 전 대통령 총 형량은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로 이미 확정된 징역 2년을 더해 총 22년으로 최종 확정됐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4 16:04: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