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조수진 "공수처 1호 수사는 윤석열이냐" … 김진욱 "모든 가능성은 열어놓고 사실과 법에 입각해서 하겠다."
  • 기사등록 2021-01-19 15:22:48
기사수정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가 '공수처 1호 수사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될 것이라는 얘기가 여권에서 공공연하게 나오고 있다'는 질문을 받고 "모든 가능성은 열어놓는다"면서 "다만 정치적 고려 없이 사실과 법에 입각해서 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공수처장 인사청문회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관련 질의를 받고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공수처 1호 사건은 상징적 의미가 크다"면서 "그 부분은 수사체계가 완전히 갖춰진 이후 신중하게 검토돼야 할 것"이라 설명했다. 


조 의원이 '현재 상황만으로는 (윤 총장이 1호 대상이) 아니라고 본다는 것이냐'고 묻자, 김 후보자는 "어떤 결정을 내릴 때는 충분한 정보가 있어야 한다"면서 "지금 저희가 갖고 있는 정보는 언론에 나온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조 의원은 '중립성 담보가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으니, 정확하게 답변해달라'고 했다. 김 후보자는 "법률가로서 사실의 구성요건에 해당하는지, 충분한 증거가 있는지 등 이런부분이 모두 검토돼야 어느정도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조 의원은 윤 총장이 공수처 1호 수사 대상으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인용했다. 이에 최 의원은 "이런 식으로 도발해올 줄은 몰랐다"면서 "공식 보도자료까지 제출됐는데도 특정 정당에서 왜곡을 저지르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당시 라디오에서 윤 총장 장모 사건 이슈가 있었을 때 1호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대해 '그 사람은 수사대상이 될 수 없다'는 취지로 답변한 내용"이라며 "전체를 보면 내용을 알 수 있는데 이런 식으로 편집이 된다"고 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9 15:22: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