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행동을 성희롱으로 판단한 인권위 조사 결과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인권위 조사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이겠다"며 "피해자와 가족들,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깊이 사과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피해자가 2차 피해 없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업무상 위력에 위한 성폭력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법을 고쳐서 처벌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성평등 문화가 안착되고 일상이 되도록 당의 여성위원회와 교육연수원 중심으로 성평등 교육도 실시하겠다"며 "윤리 신고센터와 젠더 신고센터 통해 당 성비위 사실을 철저히 감시하고 차단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7 11:43: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