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복지부, 올해 의료기기 사용자 평가 지원사업 공모…20개 연합체 선정 예정 - 3월 4일까지 공모, 의료기관·참여기업 연합체 구성해 신청해야…제품 사용 경험 등 학계·의료진에 공유 - 전년도 지원 제품, 23개 중 17개 158개 의료기관에 진입…총 매출액 73억원, 전년 대비 87% 상승
  • 기사등록 2021-02-02 14:48:57
기사수정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2021년도 국산 의료기기 사용자 평가 지원사업' 수행기관 공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의료기기 신뢰도 확보와 사용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2021년도 국산 의료기기 사용자 평가 지원사업' 수행기관 공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공고는 1월 29일부터 3월 4일까지 약 5주간 진행될 예정으로, 의료기관과 참여기업이 연합체를 구성해 신청할 수 있으며, 약 20개 연합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주요 의료기관의 의료진이 인·허가 획득 후 판매 초기인 의료기기 제품으로 시판 후 임상시험을 실시해 제품의 사용 경험을 축적하고 성능을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복지부는 2012년부터 지난 해까지 총 107건의 평가를 지원해 의료기관 신규진입, 학술대회 논문 발표, 해외 수출 등을 통한 의료기기 기업의 매출 증대에 기여한 바 있다.

 

전년도 지원 제품의 경우, 23개 중 17개가 158개 의료기관에 진입했으며, 지원 제품의 총매출액은 73억원으로 전년 39억원 대비 87% 상승했다.

 

2020년 과제에 참여한 서울대학교병원 오승준 교수는 “동 사업을 통해 실제 임상현장에서 국산 제품을 장시간 사용하고 심사숙고해 볼 수 있었으며, 제품의 사용 경험을 학계와 동료 의료진에 공유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올해는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단가를 높여, 의료기기 기업의 국내‧외 시장진출에 필요한 임상 근거 마련을 지원할 예정이다.

 

‘의료기관 평가’의 경우 약 20개 신규과제를 선정할 계획으로, 이 중 다년도 과제의 경우 고위험 제품 또는 대규모 임상 근거 축적이 가능하도록 2년간 최대 2억원의 평가 비용을 지원한다.

 

한편, 의료계 내 공신력 확보와 평가 결과 확산을 위해 지난해부터 ‘의학회 연계 다기관 평가’를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3개 과제를 신규로 선정해 2년간 최대 4억원의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과제에는 다수 의료기관이 참여해야 하며, 지원 제품을 포함한 핸즈온 프로그램을 구성‧운영하는 등 의학회 차원의 성과 확산방안을 필수적으로 포함해야 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보건산업진흥원 및 의료기기산업 종합정보시스템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의학회 연계 다기관 평가 공모는 2월 중 별도로 진행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국장은 “의료기기는 브랜드 인지도가 높고 손에 익은 제품을 선호해 후발주자의 시장 진입을 위해 제품 성능에 대한 객관적 근거마련과 실제 사용을 통한 신뢰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본 사업의 지속적 확대와 고도화를 통해, 우수한 의료기기가 현장에서 활용되고 다시 연구개발 투자로 이어지는 산업의 선순환 구조를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2 14:48: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